데이터킹, 한국국토정보공사 투자 받아 'BideoMap.com' 2.0 신규 버전 출시!

2017-09-28, 이은실 기자


컴퓨터 비전 IT를 접목한 빅데이터 공간서비스로 유명한 '데이터킹'이 비디오맵(BideoMap) 2.0 버전을 오는 10월 1일(일) 새롭게 출시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2016년 12월 출시했던 1.0 버전을 대폭 수정 및 개선시킨 것으로, 한국투자공사(LX)의 적극적인 투자를 받아 진행됐다.

비디오맵은 360도 파노라마 영상을 지도 위에서 재생시킬 수 있는 서비스다. 누구나 쉽게 유튜브 및 구글 지도 위에 360도 콘텐츠를 업로드하고 즐길 수 있다. 업로드뿐 아니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등을 활용해 전세계 사람들과 콘첸츠 공유도 가능하다.


또한, 비디오맵은 별도로 가입을 하지 않아도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로그인 없이 구글맵과 연동돼 실용적이다. 일반 사용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곳의 정보를 사각지대 없이 구석구석 제공받을 수 있으며 구글맵 기반으로 직접 찾아 갈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광고주 입장에선 비디오맵을 비디오커머스(v-commerce)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다. 채널을 이용해 식당, 호텔, 액티비티 등 다양하게 홍보할 수 있다.

신규로 출시될 비디오맵 2.0 버전의 특징은 크게 버퍼링 속도 단축과 사용자환경으로 나눠 설명할 수 있다. 기존 비디오 구동 버퍼링 속도를 50% 단축해 버퍼링 속도가 10초로 단축됐으며 360VR 비디오 구동화면 확대, 웹 메인컬러 변경 등 타깃 사용자들의 사용환경이 대폭적으로 개선됐다.


현재 데이터킹에서는 박물관, 미술관을 구글맵에서 클릭하면 가상으로 관람할 수 있는 360도 VR 콘텐츠를 추가하고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숙명여대, 삼육대를 비롯한 대학박물관과 국립중앙박물관, D뮤지엄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는 학생들에게 생동감 있는 교육에 유익한 정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데이터킹의 비디오맵 2.0은 교육을 비롯한 영화, 뮤직비디오, 스포츠중계 등 앞으로 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단, VR기능은 VR뷰어 기기에서만 정상 구동되며, 뷰어 기기가 없는 사용자에게는 입체적으로 볼 수 있는 3D 화면으로 대체된다.

한편, 비디오맵은 국내뿐 아니라 세계 곳곳 남녀노소 다양한 사용자에게 주목 받고 있다. 2017년 7월 기준 비디오맵의 글로벌 사용자는 약 1만 2286명이며 월 단위로 10%씩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한국,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비디오맵을 사용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사용국가 및 사용자 수치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