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소시스 컨슈머 전자전 폐막, 대한민국 3D융합제품 해외바이어와 전문가 사로잡았다

2017-10-16, 유은정 기자

아시아 최대의 IT전자제품 전시회인 '글로벌 소시스 컨슈머 전자 전시회'가 5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고 14일 폐막했다.

약 134만명의 액티브 바이어가 참가하고 3,700개 부스규모로 개최된 이번 전시회에서는 글로벌 시장의 최근 트렌드 시장의 이슈제품들이 전시되어 전세계 바이어들에게 혁신적인 제품을 소개하는 장이 마련됐으며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광역시의 지원을 받아 마련된 3D융합기술지원센터 공동관에 참가한 8개 기업의 전시제품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3D프린터 와이파이 동글 와글과 3D프린터 크리에이터블D3로 시장에 문을 두드린 ㈜에이팀벤처스는 각국의 대리점 계약제의와 제품구매요청으로 일평균 1,000명의 바이어와 현장상담을 하였으며, 실내라돈수치를 측정, 원격관리가 가능한 라돈아이를 선보인 ㈜에프티랩은 대형 유통사와 글로벌 벤더의 관심을 모아 10만개 이상의 제품 공급계약이 기대된다.

전자펜 그리미를 선보인 ㈜제이제이기술은 미주와 유럽 바이어의 높은 수요를 반영, 추후 샘플 제작을 고려 중이며 IoT기반의 스마트골프 클럽과 퍼터, 스윙 시뮬레이션을 개발한 아이디어링크(주)는 아시아/북유럽 스포츠유통 바이어와 실무적인 협의를 시작하고 있어 짧은 시일 내에 해당 지역의 공고한 유통채널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자체개발한 인체용 3D스캐너와 3D크리스탈 레이저 조각기를 전시한 온스캔스(주)와 풀컬러3D프린팅이 가능한 필라멘트와 소형 압출기를 선보인 ㈜3D코리아는 중국/유럽 벤더로부터 OEM 공급과 공동개발 제의를 받아 심층 협의중에 있다.

무안경 3D입체영상을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감상할 수 있는 3D스크린을 선보인 (주)모픽 (대표 신창봉)은 제품의 돋보이는 혁신성으로 까다롭기 소문난 중화권과 유럽 유통사의 입점제의를 꾸준히 받아 전시종료 후 다수의 유통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보인다.

유지관리가 쉽고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3D프린터 지니를 선보인 ㈜엘에스비도 현지 바이어의 개인 맞춤형 서비스, 3D프린팅 교육프로그램 공급에 대한 요청이 꾸준히 이뤄졌다.

또한, 이번 전시회에 출품된 수십만점의 제품중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100개 우수제품에게 수여하는 Analyst's choice award에 무려 6개 참가기업(온스캔스(주), (주)3D코리아, ㈜제이제이기술, ㈜에프티랩, 아이디어링크(주), ㈜모픽)의 7개 제품이 선정되어 현지 전문가들도 대한민국의 3D융합제품의 혁신성과 제품역량에 큰 기대와 관심을 보였다.

글로벌소시스 전자전에 참가하고 있는 ㈜에이팀벤처스의 조성환 실장은 "어떤 전시회보다도 가시적인 실적과 예상되는 양질의 성과가 많이 발생된 의미있는 전시회"라며, "3D융합기술지원센터의 체계적인 지원이 뒷받침되어 가능한 결과이며, 이번 기회가 우리 회사의 해외시장 개척에 구름판이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했다.

한편, 글로벌소시스 컨슈머 전자전은 내년 10월에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