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2018 G-FAIR KOREA] 베이비키스, 특허 기술 활용한 유아용 보온식판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

2018-10-12, 조현진 기자

베이비키스는 오는 10월 24일(수)부터 27일(토)까지 고양시 킨텍스(KINTEX) 제 1전시장에서 열리는 '2018 G-FAIR KOREA(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에 참가해 유아용 보온식판을 전시할 예정이다.

유아용품 전문회사 '베이비키스'가 이번 전시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유아용 보온식판은 밥을 빨리 먹지 못하는 어린아이들을 위해 1시간 동안 음식을 일정한 온도로 유지해 주는 제품이다. 또한 어뎁터 연결 시 데우기가 가능해 별도로 음식을 데우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이 제품은 터치 버튼 적용으로 조작이 쉽고 간편하고 디스플레이 조작부를 아이의 손이 닿지 않는 반대 방향으로 배치해 안전하기도 하며 보온식판 기술에 특허를 취득해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베이비키스 관계자는 "향후 다양한 제품군으로 육아에 지친 엄마, 아빠를 돕는 국내 최대 유아용품 전문기업을 목표로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18G-FAIR KOREA(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는 경기도ㆍ전국중소기업지원센터협의회가 주최하며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KOTRA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세계한인무역협회가 후원한다. 전시회 규모는 약 1,000개사, 1,100부스로 구성될 예정이며 전시품목은 다음과 같다. △생활용품 건축인테리어 △레저용품 △전기전자 △차량용품 △의료용품 △주방가구 △IT제품 등

→ '2018G-FAIR KOREA(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