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원, 창원시에 '사랑의 유모차' 전달

2018-12-11, 신두영 기자

대한민국 대표 유아용품 브랜드 '리안(Ryan)', '조이(Joie)', '뉴나(Nuna)' 등을 전개하고 있는 ㈜에이원은 10일, 창원시 지역 내 저소득층 가정을 대상으로 유모차를 지원하는 '사랑의 유모차 기탁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이루어진 사랑의 유모차 기탁식은 '아이의 행복이 더 나은 미래를 만든다'는 ㈜에이원의 기업 슬로건 아래 약 3천만 원 상당의 유모차가 창원시에 기탁됐다. 유모차는 창원시 내 영유아를 둔 저소득층 가정 및 출산을 앞둔 기초 수급자 임산모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창원시청에서 진행된 기탁식에는 ㈜에이원 이기환 부사장, 창원시 허성무 시장, ㈜에이원 유화종 본부장 등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에이원 이기환 부사장은 "이번 사랑의 유모차 기탁식을 통해 지역사회 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아이를 키우는 가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고객들에게 받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어려운 시민들이 좀 더 걱정없이 출산을 하고, 아이들이 더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관심과 사랑을 전해주셔서 고맙다"며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이고 희망이다. 아이들이 더 행복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우리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원은 2011년부터 미혼모 가정, 다문화 가정, 입양 보호 시설 등에 유모차와 카시트 등의 유아용품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매달 5명의 미혼모들에게 총 100만 원의 양육 보조금을 지원해주는 '희망 나눔 사랑 나눔' 기부 활동도 지속적으로 전개해오고 있다.

이와 함께 직원들이 일과 가정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하는 기업에 수여하는 '가정친화 인증 기업' 인증 획득을 5년째 이어오고 있으며 자녀 가족 수당제, 출산지원금, 가족 건강검진 등 보조금 지원과 함께 매주 셋째주 금요일 실시하는 패밀리데이와 유연근무제 등의 제 사내 제도를 통해 직원들도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