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원, '2019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서 리안 유모차-조이 카시트 나란히 수상

2019-01-30, 신두영 기자

유아용품 국내 대표기업 ㈜에이원의 대한민국 1등 유모차 브랜드 '리안(Ryan)'과 영국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조이(Joie)'가 '2019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에서 유모차 부문과 카시트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비전 및 문화 20%, 브랜드 관리 20%, 소비자리서치 60%로 평가된 이번 시상식에서 리안과 조이는 나란히 대상을 수상하며 시장 내 탄탄한 입지는 물론 높은 소비자 만족도와 브랜드 신뢰도까지 입증했다. 특히 리안은 올해로 4회째 대상을 차지하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모차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다졌다.

리안은 디럭스급 절충형 유모차 '솔로'를 중심으로 여러 종류의 신제품 출시에 박차를 가하며 지난해 불경기 속에서도 5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리안의 스테디셀러 디럭스 유모차 '스핀로얄'을 비롯해 국민유모차 '솔로' , 디자인과 안전성을 강화한 휴대용 유모차 '프라임 라이트', 등 다양한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도록 유모차 선택의 폭을 확장한 것이 큰 호응을 이끌었다. 올해도 이미 '솔로 2019'와 '그램플러스R' 등 업그레이드 모델을 선보이며 국내 유모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리안과 함께 카시트 부문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은 조이는 전세계 75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글로벌 유아용품 브랜드다. 조이는 ▲ 까다로운 유럽의 국제인증 통과로 검증된 안전성 ▲ 인펀트부터 컨버터블과 회전형 컨버터블, 토들러, 주니어까지 다양한 제품 라인업 ▲ 글로벌 파워를 바탕으로 합리적인 가격대를 구현한 '착한 가격 정책' 등으로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국내 카시트 시장을 선도해나가고 있다.

특히 조이의 전 제품은 아이를 사고로부터 보호하는 카시트의 핵심인 '안전성' 검증이 까다롭기로 유명하다. 유럽 국제 인증을 통과한 것은 물론 국내 교통 사고 유형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측면 충돌 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자체 연구소를 통한 측면 충돌 테스트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미 전세계 75개국 부모들에게 선택을 받았다는 자체가 그 신뢰도를 입증한다.

조이의 대표 제품인 회전형 No.1 '스핀 360'은 유럽안전인증과 측면안전테스트 통과라는 안전성에 편리함까지 갖춘 제품으로 원클릭으로 각도에 상관없이 360도 부드러운 회전이 가능해 보다 편리하게 아이를 태우고 내릴 수 있다. 신생아의 안정감을 높여주는 견고함과 단계별 사용이 가능한 기능성이 돋보이는 이너시트와 소형차에도 장착 가능한 컴팩트한 베이스는 수많은 소비자가 선택한 이유 중의 하나다.

㈜에이원 관계자는 "대한민국 퍼스트 브랜드 대상에 이어 소비자 평가 비율이 높은 이번 시상식에서 리안과 조이가 나란히 수상하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며 "리안과 조이는 아이들이 살아갈 행복한 미래를 위해 더욱 가치 있는 상품을 선보임으로서 소비자들에게 더욱 인정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8회째를 맞은 '2019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은 중앙일보 포브스에서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JTBC가 후원하는 시상식으로 소비자 리서치와 전문가들의 기업평가를 종합하여 최고의 가치를 인정받는 브랜드를 선정한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