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ES 2019 영상] 삼성전자·삼성메디슨,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 'HERA W10' 공개

2019-03-15, 신명진 기자

삼성전자·삼성메디슨(Samsung Medison)은 3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제35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이하 KIMES 2019)'에 참가해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 'HERA W10'을 공개했다.

'HERA W10'은 ▲차세대 빔포머인 '크리스탈빔(CrystalBeam™)'▲영상처리 엔진인 '크리스탈라이브(CrystalLive)' ▲단결정 프로브(Probe, 탐촉자) 기술인 '에스뷰 트랜스듀서(S-Vue™ Transducer)'로 구성된 '크리스탈 아키텍쳐(Crystal Architecture™)'가 적용돼, 기존 삼성 초음파 진단기기 대비신호 처리량이 11배, 데이터 전송 속도가 10배 더 빨라져 뛰어난 영상 품질을 제공한다.

또한, 미세 혈류 감지와 저속 혈류량 측정에 도움을 주는 '엠브이플로우(MV-Flow™)'와 혈류를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루미플로우(LumiFlow™)' 기능은 작은 혈관의 구조를 직관적이고 빠르게 보여줘 암이나 염증 등 병변 확인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진단 신뢰도를 높여 준다.

'HERA W10'은 사용자의 시선, 환자와의 거리 등을 고려해 조정이 용이한 '프리폼(FreeForm™)'디자인을 적용해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18에서 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제품은 의료진의 시술 종류에 따라 다양한 위치에서 검사하기 편하도록 가동 범위가 넓은 '콘트롤 패널'을 채용했으며, 스마트폰처럼 원하는 메뉴를 터치스크린에 재구성할 수 있어 검사에 걸리는 시간과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한편, KIMES는 1980년 첫 회를 시작으로 한국 의료산업 발전과 함께 꾸준히 성장해 온 한국 최대 의료기기 및 병원 설비 전문 전시회다. 현재 국내 의료산업은 의료 정보시스템, 초음파검사기, 영상 의학 장비, 로봇 의료, AI, 재활 의약 등 기술집약적 첨단산업으로 변모했다. KIMES는 이러한 한국 의료산업의 선진화에 일조하면서 세계적인 수준의 의료전문 전시회로 발돋움하고 있다. 참가사들은 이번 전시회에서 첨단병원시설, IT기술과 접목된 의료정보 시스템, 신속한 환자수송을 위한 자동차 산업 등 의료 산업 분야의 신기술,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 'KIMES 2019' 뉴스 바로가기

[영상 설명: 'KIMES 2019' 현장스케치]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