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TEX 2019] 중동 O2O플랫폼 시장 뚫는 K-스타트업 '에네이', 콜데이터 추적서비스 주목!

2019-10-09, 최민 기자

에네이는 숭실대학교 창업지원단의 지원을 받아 10월 6일(일)부터 10일(목)까지 5일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DUBAI WORLD TRADE CENTRE)'에서 열리는 두바이 정보통신박람회(Gulf Information Technology Exhibition·GITEX)에 참가해 참가해 O2O 플랫폼 사업자들을 위한 콜데이터 유입경로와 시각화를 지원하는 '패치콜 BI'를 선보였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어떤 전화번호(010, 02, 070)에도 붙일 수 있다는 의미의 '패치콜'은 가상번호를 부여해 유입된 채널별 콜데이터를 측정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를 기반한 콜데이터를 시각화한 것이 '패치콜BI'로 고객의 콜로그와 웹로그를 결합, 채널별 유입분석을 원하는 형태로 제공해 타켓 마케팅전략 수립에 도움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050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하면 사무실이나 개인 휴대폰 번호를 노출시키지 않아도 돼 전화번호 노출로 인한 불필요한 업무도 줄일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에네이 전재혁 대표는 "API형태로 자신들의 플랫폼에 얻혀서 사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으로 커스트마이징이 가능해 전화문의가 매우 중요한 O2O플랫폼 사업자, 여행사, 보험사 등이 주 타겟이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중동시장 내 O2O플랫폼 성장세 확인과 함께 글로벌 스텐다드에 맞는 협업파트너들을 많이 만난 것이 가장 큰 성과였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39회째를 맞은 두바이 정보통신박람회는 140개국에서 4,500여 업체가 참가했으며, 약 10만 명의 해외바이어가 찾는 중동·아프리카 정보통신기술(ICT) 대표 전시회이다.

가전제품부터 통신기기, IT, 4차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과 기술을 만나볼 수 있으며, 75개 국가, 750여 개 스타트업과 400여 곳의 대형투자자 및 글로벌 액셀러레이터가 함께하는 'GITEX Future Stars'도 함께 개최됐다.

에네이의 두바이 정보통신박람회 참가를 지원한 '숭실대학교 창업지원단'은 1983년 중소기업대학원을 시작으로, 2016년 창업선도대학으로 선정되어 체계적이고 양질의 창업교육 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창업지원활동을 통하여 성공적인 창업가를 육성하는 허브의 역할을 하고 있다.

→ 'GITEX 2019' 뉴스 바로가기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