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기버, 코로나19로 인한 교육 공백에 '사랑의 PC'로 학습 여건 지원

2020-03-26, 이은실 기자

사단법인 해피기버(이사장 권태일, 이하 해피기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연기된 초중고 개학에 따른 교육 공백을 막기 위해 개인 컴퓨터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현재 개학 일정이 불가피하게 연기되며 초중고 학생들은 온라인 교육 시스템 등을 이용해 학습을 진행 중이지만, PC나 스마트 기기를 보유하지 못한 저소득 사각지대에 있는 학생들은 이마저도 제한을 받고 있다.

해피기버는 온라인 학습 강의가 어려운 저소득 정보화 소외계층 학생들의 학습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이번 지원책을 마련했다. 해피기버는 이를 시작으로 저소득 정보화 소외계층 지원 사업을 꾸준히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