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영중고차 기업 케이카, '네이버 MY CAR'와 제휴 맺고 중고차 시세 정보 제공한다

2020-10-16, 최상운 기자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네이버가 새롭게 선보이는 차량관리 통합서비스 '네이버 MY CAR(마이카)'와 제휴를 맺고 중고차 시세 정보를 제공한다.

15일 오후 정식 오픈한 '네이버 마이카'는 내 차의 차량번호만 입력하면 해당 차량에 맞는 각종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차량 개인화 서비스다. 보유 차량의 신차 출고가 대비 중고차 시세를 비롯해 ▲리콜 정보 ▲정기검사일 안내 ▲자동차세 납부 ▲소모품(타이어·엔진오일) 추천 등 종합적인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네이버 검색창에 '마이카'를 검색하면 된다.

케이카는 이번 제휴를 통해 네이버 마이카에서 제공하는 중고차 시세 정보에 자사의 시세 데이터를 연동 및 제공하며, 네이버 마이카 회원은 케이카가 제공하는 투명한 내 차 시세를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다.

또한 조회한 내 차 시세를 바탕으로 차량 매각을 원할 경우, 케이카 견적을 클릭하면 내차팔기 홈서비스와 연결돼 간편하게 차량을 판매할 수 있다. 신청을 완료하면 고객의 일정에 맞춰 케이카 차량평가사가 원하는 장소로 방문해 차량을 진단한 후 실제 매입가를 안내한다. 제주도를 비롯해 전국 어디서나 수수료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정인국 K카 대표는 "국내 최대 온라인 플랫폼 네이버를 통해 수시로 내 차의 정확한 시세를 조회하고 판매까지 한 번에 가능한 새로운 서비스에 동참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온라인 중심의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제공해 누구나 내 차를 쉽게 사고 팔 수 있는 시장 환경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 Car(케이카)는 2018년 한앤컴퍼니 인수 후 같은 해 10월 새로운 이름으로 출범한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기업으로, 20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까다로운 진단과 매입을 통해 믿을 수 있는 직영중고차를 판매하고 있다. 업계 최초로 도입한 '3D 라이브 뷰'를 비롯해 온라인으로 내 차를 손쉽게 사고 팔 수 있는 '홈서비스', 온라인 구매 후 3일내 차량을 반납할 수 있는 '3일 환불제' 등 혁신적인 중고차 구매 환경을 제시했다. 최근 24시간 온라인으로 현금, 카드, 'K Car 할부' 등 원하는 방식으로 결제하는 '맞춤형 즉시결제 시스템'을 통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