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ENTECH 2020 개막

2020-11-12, 이재훈 기자

'그린뉴딜의 미래' 지역 환경·에너지산업으로 그린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환경·에너지 분야 통합 전문전시회인 '2020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ENTECH 2020)'이 11일부터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올해 14회를 맞는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은 국내 환경·에너지 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제품을 선보이는 동시에 지역 기업의 국내외 시장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이번 전시회는 200개사 참가하여 600개 부스 규모로 운영된다. ▲그린뉴딜 특별관 ▲업사이클링 체험관 ▲참가기업 제품설명회 ▲전기차 시승 부스 등 다양한 부스가 운영되며 SNS 등 온라인을 통한 기업 제품이 홍보도 강화되어 산업전에 대한 기업과 시민의 관심도도 높였다.

해외 바이어 수출상담회는 온라인 화상상담으로 진행되며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늘어난 80개사를 대상으로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국내에서는 40개 공공기관과 6대 발전사가 참가하는 구매상담회를 진행하는 등 B2B(기업간의 거래)전문 산업전으로 면모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현지 개최가 어려운 「베트남 환경에너지산업전」을 동시에 개최하여 지역 기업의 시장 판로 기회도 더욱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지난 9월에서 코로나19로 인해 한 차례 개최를 연기한 만큼, 철저한 방역 대책을 수립해 안전하게 행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산업전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환경에너지 산업계에 국내외 시장 진출에 활력을 불어넣고, 성과를 거둘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 'ENTECH 2020'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 'ENTECH 2020' 라이브 방송 바로가기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