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gyo Tech] 네이버 3분기 매출 사상 최대…콘텐츠·제페토 등 급성장

2021-10-22, 고정현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올해 3분기 광고와 커머스, 콘텐츠 등 전 사업 부문이 고르게 성장하며 사상 최대치 실적을 보였다. 

네이버는 21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9% 증가한 3498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6.9% 늘어난 1조7273억 원, 순이익은 37.1% 증가한 3227억 원이다.

네이버의 3분기 영업이익과 매출은 모두 사상 최대치다. 앞서 지난 2분기 실적 발표에서도 매출 1조6635억 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었는데, 한 분기 만에 또다시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이로써 6개 분기 연속 분기 매출 성장률을 이어갔다.

사업 부문별 매출은 ▲서치플랫폼 8249억 원 ▲커머스 3803억 원 ▲핀테크 2417억 원 ▲콘텐츠 1841억 원 ▲클라우드 962억 원이다. 3분기 역시 서치플랫폼을 제외한 4개 신사업 매출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 앞서 2분기 4개 신사업 매출 비중은 처음으로 50%를 넘어섰었다.

네이버는 검색기술 개선, 성과형 광고의 성장에 따라 서치플랫폼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2%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커머스는 쇼핑라이브, 브랜드스토어, 스마트스토어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3.2% 늘었고, 핀테크는 외부 제휴처 확대를 통한 성장으로 38.9% 증가했다. 콘텐츠는 웹툰과 스노우 등 글로벌 사업의 성장에 따라 60.2%, 클라우드는 26.2% 성장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3분기는 이용자, 창작자, 브랜드, 파트너사들과 함께 성장하는 상생 생태계 구축과 선제적 기술 투자에 기반한 네이버의 경쟁력이 한층 돋보인 분기였다"라며 "최근 웹툰의 글로벌 IP(지식재산권) 협업 강화, 스마트스토어 일본 진출 등 새로운 글로벌 도전이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세계를 무대로 더 큰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판교테크노밸리 공식 뉴스룸

→ '아시아 혁신 허브 판교테크노밸리 2021' 뉴스 바로 가기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