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유브이슈드코리아, 한전KPS-신안군과 '해상풍력 유지보수 산업생태계 구축' 업무협약 체결

2022-01-12, 최예원 기자

왼쪽 네 번째부터) 김홍연 한전KPS 사장, 박우량 신안군수, 서정욱 TUV SUD Korea 대표, 페터 빙클러 주한 독일대사관 부대사, 아르네 퀴퍼 주한 독일대사관 경제참사관 │사진 제공-TUV SUD Korea

TUV SUD Korea(티유브이슈드코리아)는 지난 11일, 신안군 및 발·송전설비 정비 전문회사 한전KPS(사장 김홍연)와 '신안 해상풍력 유지보수를 위한 산업 생태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인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달성하는 데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날 업무 협약식은 전남 신안군청 회의실에서 개최되었으며, 서정욱 TUV SUD Korea 대표, 박우량 신안군수, 김홍연 한전KPS 사장, 페터 빙클러(Peter Winkler) 주한 독일대사관 부대사, 아르네 퀴퍼(Arne Küper) 주한 독일대사관 경제참사관 등이 참석했다.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는 서울과 인천 인구 1200만 명이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8.2GW의 전력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로서, 단지 건설 및 유지보수를 위해 1600명 이상의 전문 인력이 필요하다. 단지는 총사업비 48조 원을 들여 오는 2030년까지 조성되며, 한국전력, SK E&S, 한화건설, 두산중공업 등 굴지의 공기업 및 엔지니어링 기업이 참여한다.

TUV SUD Korea는 풍력 터빈 전문가의 안전과 유지보수 역량 강화를 위해 신안군에 교육 기관을 설립하고 전문 교육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TUV SUD의 풍력 터빈 전문가 교육은 해상 및 육상 풍력 발전 단지 유지보수에 대한 국제 표준에 부합하는 풍력 터빈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운영된다.

또한 TUV SUD Korea는 이번 업무협약식을 통해 국내 최초 부유식 라이다(LiDAR) 검교정단지를 신안군 자은도 인근에 설립할 예정이다. 부유식 라이다(LiDAR) 교정단지는 해상풍력자원 조사에 사용되는 부유식 라이다의 신뢰성 보장을 위해 필수적이지만, 국내에 없어 그간 해외에서 검교정을 진행해 왔다.

TUV SUD Korea 서정욱 대표는 "발전 용량이 클수록 풍력 터빈 블레이드가 커지고 타워 높이가 높아진다. 최근 건설된 풍력발전기의 높이는 130m로 45층 건물 높이와 맞먹는다. 또한 풍력 터빈은 돌풍이 강한 지역에 설치되기 때문에 작업자에게도 위험할 수 있다. 안전교육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라고 말했다.

페터 빙클러(Peter Winkler) 주한 독일대사관 부대사는 "한국과 독일은 비슷한 점이 많다. 두 나라 모두 제조업과 미래지향적 산업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산업화, 수출 지향, 혁신 주도형이다. 이번 협약식은 독일과 한국이 에너지 안보와 기후 변화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지속 가능성을 향한 길을 함께 걷고 있음을 보여주는 긍정적인 신호다."라고 전했다.

한편, 독일 뮌헨에 본사를 두고 있는 TUV SUD는 해상풍력 발전단지 인증 관련 독일연방해양수로국(BSH)의 인정을 받은 '해상 및 육상풍력터빈 및 부품 공인 인증기관'이다. 국제 해상풍력 프로젝트에서 필요한 모든 유형의 검사, 전문가 보고서, 인증에 있어 방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TUV SUD Korea는 2020년 국내 최초로 진행된 전남해상풍력발전 단지 프로젝트 인증, 지난 12월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로부터 '신재생설비 KS인증 위탁업무기관'으로 지정되는 등 풍력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