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서울대 신소재공동연구소, 경기도 반도체 소부장 기업 분석 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22-01-12, 최예원 기자

왼쪽부터) 신소재공동연구소 김미영 소장, 융기원 주영창 원장 │ 사진 제공-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주영창, 이하 융기원)은 경기도 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에 분석기술 지원을 강화하고자 서울대학교 신소재공동연구소(이하 신소재공동연구소)와 지난 11일(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 수원 소재 융기원에서 개최된 이번 협약식은 융기원 주영창 원장, 신소재공동연구소 김미영 소장을 비롯해 각 기관 필수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협력기관 간 분석 장비 지원 ▲분석 애로기술에 대한 기술자문 및 정보 교류 ▲ 분석기술 고도화 및 기반 확대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 ▲관련 기술 동향 제공 등 분석장비 관련 전문기술 분야에 대한 각 기관의 특성과 장점을 바탕으로, 포괄적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약속했다.

융기원 소재부품장비 연구사업단(이하 사업단)은 도내 소부장 중소기업이 가격 부담으로 도입하기 어려웠던 다수의 중대형 분석기기를 구축하고, 지난 2020년 10월부터 중앙분석지원실을 운영하고 있다.

중앙분석지원실은 융기원 사업단 소속 박사급 전문인력이 고도화된 시험분석 결과를 빠르게 제공해, 도내 기업들의 분석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융기원과 신소재공동연구소는 각 기관이 보유한 분석장비, 분석기술 노하우를 상호 교류할 뿐만 아니라 경기도 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분석기술 역량 강화에도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협력해 도내 소부장 중소기업의 성장지원에 노력하는 데 뜻을 모았다.

융기원 주영창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융기원 사업단 중앙분석지원실과 서울대 신소재공동연구소 간 협업으로, 양 기관은 과학기술을 활용한 지역 사회와 상생 협력을 실천하고 경기도 내 소부장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한다"라며, "현장의 애로기술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