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佛 퐁피두센터 분관 설립 첫발 내디뎌!

2022-01-19, 최예원 기자

- 박형준 시장, 퐁피두센터 관장 만나 부산 분관 설립 논의

- 분관 설립에 대한 원칙적 합의, 매년 국제교류전시회 개최 등 약속

박형준 부산시장은 '2020 두바이엑스포 한국주간'에서 프랑스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과 만나 분관 설립을 위한 논의를 했다. │사진 제공-부산시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프랑스 퐁피두센터 분관 설립을 위한 원칙적 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6일부터 진행된 '2020 두바이엑스포 한국주간'에서 부산 관광 홍보 행사와 더불어 세계적 미술관 부산 분관 설립을 위한 활동을 이어갔으며, 박형준 시장은 19일 프랑스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외분관 및 파트너십 등 모델을 제안했다.

부산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실무진 간 사전 교류를 시작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26일 퐁피두 관장과 박형준 시장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정식 논의를 했으며, 이번 방문은 화상회의 결과를 구체화하는 방안으로 준비됐다.

박 시장은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예정지로 북항 일원을 제시했으며, 미술관 형태 등에 대한 구상, 국제 미술 교류 및 우호 협력 사업 추진 등을 제안했다.

퐁피두 측은 오는 5월경 부산을 방문해 현지 시찰 등을 통한 구체적인 장소 논의 및 실무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며, 또한 매년 교류전시회(브랑쿠시전 등)를 통한 전시 파트너십을 이어가는 등 분관 설립에 앞서 실질적인 교류로 상호 신뢰를 이어가기로 했다.

5월경 퐁피두센터 관장의 부산 방문으로 현지실사가 이뤄지면 분관 설립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그동안 부산이 세계적인 미술관을 유치하기 위한 작업을 물 밑에서 진행해왔고, 그 결실로서 퐁피두센터 부산을 만드는 데 원칙적인 합의를 이뤄냈다"라며, "북항 일원에 엑스포를 여는 것과 궤를 같이해서 오페라 하우스와 짝이 될 수 있는 세계적인 미술관을 북항 일원에 건립하는 데 뜻을 모은 만큼, 올해 상반기 안에 퐁피두센터 관장을 비롯해 대표단이 부산에 와 여러 가지 실무적인 협의를 진행하는 과정을 통해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분관 건립 전이라도 퐁피두센터가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20세기 근대미술인 브랑쿠시, 마티스, 피카소를 포함한 미술품을 중심으로 한 전시회를 부산에서 열 수 있도록 조치를 하겠다는 약속도 받아냈다."며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건립에 청신호가 켜졌음을 알렸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