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드비젼, 美 디트로이트에 북미 법인 개소... 미국 시장 공략 본격화!

2022-01-20, 최상운 기자

이선영 스트라드비젼 최고 운영 책임자(COO) 겸 스트라드비젼 테크놀로지 USA 대표
│사진 제공 - 스트라드비젼

스트라드비젼(대표 김준환)은 미국 자동차 산업의 심장부인 미시간(Michigan) 디트로이트(Detroit) 인근에 자사의 북미 헤드쿼터(HQ)를 신설, 현지 사업 확장을 본격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스트라드비젼은 새로운 북미 법인 설립과 함께 현지 인력 확충을 진행,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경쟁의 각축장인 미국 시장에서의 영업 및 고객 지원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북미 지역 자동차 부품 제조사, 차량용 반도체 제조사와의 협업에도 초점을 맞춘다.

이를 위해 이선영 최고 운영 책임자(COO)가 북미 법인으로 근무지를 옮겨 미국 고객과의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에 힘쓸 예정이다. 이 이사는 미국 내 기술 개발 허브로 설립된 '스트라드비젼 테크놀로지 USA'의 대표를 겸직한다. 이를 통해 미국 고객과의 협업 및 기술 지원 강화를 위한 현지 엔지니어 인력을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영업 전문가도 새롭게 영입했다. 하연흔 이사는 자율주행 기업, 자동차 부품 제조사 업계 영업 전문가이다. 스트라드비젼 합류에 앞서 앱티브, 현대모비스, 어플라이드 인스티튜션, SL 아메리카 등을 거쳐왔다.

스트라드비젼 김준환 대표는 "ADAS 및 자율주행 사업 및 기술 개발의 최전선에 있는 북미 지역에 법인을 설립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이는 미국에서의 협업 및 파트너십 확대를 목표로 하는 스트라드비젼의 2022년 전략에 매우 중요한 출발점 중 하나다"라고 밝혔다.

이선영 스트라드비젼 테크놀로지 USA 대표는 "미국 시장은 스트라드비젼 미래 사업에서 중요도가 매우 높다. 우리는 160개 이상의 특허를 포함, 강력한 IP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자동차 부품 및 반도체 부분의 파트너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왔다"라며 "이번 2022년에는 북미 헤드쿼터 설립, 기술 허브인 스트라드비젼 테크놀로지 USA 조직 강화를 통해 미국 시장에서의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2014년 설립된 스트라드비젼은 AI 기반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 'SVNet'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업계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SVNet은 최소한의 연산과 전력 소비로 딥러닝 기반 객체 인식 기능을 구현하는 초경량 고효율 솔루션이다.  라이다 및 레이더와 같은 여러 센서와 연동한 서라운드 비전 구축 또한 가능하다. 

'SVNet'은 미국 자동차기술자협회(SAE)가 분류한 자율주행 레벨 2~4에 해당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및 자율주행 기반 자동차의 양산 모델에 탑재되고 있다. 2019년 첫 양산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전 세계 13개 제조사, 50개 이상의 차종에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지난 2014년 설립된 스트라드비젼은 AI 기반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인 'SVNet'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SVNet은 최소한의 연산과 전력 소비로 딥러닝 기반 객체 인식 기능을 구현하는 초경량 고효율 솔루션이다. 라이다 및 레이더와 같은 여러 센서와 연동한 서라운드 비전 구축도 가능하다.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