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랩스, 2022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서 '터미네이터' 알려... " 유기물 제거 없이 초고압케이블 신속·정확하게 진단!"

2022-05-21, 박진선 기자

덴마크기업 RoliBond의 설립자 Soren Isaksen가 '터미네이터'를 소개하는 모습
| 촬영-에이빙뉴스

㈜파워랩스(대표 정지현)는 지난 5월 18일(수) 개막해 20일(금)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COEX)에서 진행한 '2022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가했다.

파워랩스는 2018년 설립, 전력 및 에너지 산업 분야의 신제품, 공법 등을 소싱·개발해 전문적으로 유통하는 기업이다. 해외 다수의 원천 공급 업체와의 계약을 통해 신기술 및 신제품의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타 기업의 해외 업무 대행 및 기술 개발 컨설팅을 진행한다. 또한 관련 신제품을 국내·외 시장에 공급 및 판매하고 있다.

법인 설립과 함께 건설, 철도 및 재생 에너지 산업의 환경 및 안전시설 관련 사업을 적극 진행하고 있으며, 관련한 다수의 국내 거래처를 확보하고 있고 지속적인 신규 프로젝트를 추진해 국내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파워랩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기술 개발 파트너사인 덴마크 기업 ReliBond가 개발한 '터미네이터(Terminator)'를 선보였다. ReliBond는 자동화된 3D 프린팅 프로세스를 개발해 정확하고 체계적으로 재현 가능하며, 운영자의 특별한 기술이 필요하지 않아도 특정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구현한다.

이 프로세스는 내장 흡입 여과 시스템이 있어 시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연기·먼지를 해결할 수 있으며, 사용 시 시간을 최대 1시간 절약한다는 장점이 있다.

2022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여한 파워랩스 부스 모습 | 촬영-에이빙뉴스

해당 프로세스가 적용된 '터미네이터'는 케이블의 개별 와이어 및 섹터에 전기 및 기계적 접촉을 구축하는 장치다. 4000㎟ 이하 모든 사이즈의 초고압교류(HVAC)와 초고압직류(HVDC)에 적용 가능하다.

도체 단면의 유기물을 제거하지 않고도 초고압케이블 도체의 특성을 정확하고 빠르게 측정하는 진단을 할 수 있다는 게 파워랩스 측의 설명이다.

파워랩스 정지현 대표는 "ReliBond가 개발한 터미네이터는 제조원가를 낮춰 타사 대비 가격이 저렴하게 설치할 수 있으며 사용방법이 간단해 산업현장에서 매우 유용할 것"이라며, "ReliBond사 외에도 NAGAKI사의 간접활선공구, ALROC ASA사의 케이블 및 파이프 등의 제품들을 국내 시장에 선보여 실용적이고 친환경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전기기술인협회가 주최한 '2022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는 전기전력설비, 스마트그리드, 발전·원자력 플랜트, LED 조명산업을 융합한 국내 최대 규모 전기전력 산업 전시회로서 에너지 신산업의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전기안전관리기술교육 및 풍력발전 기술 세미나 등의 부대행사와 더불어 국제 에너지신산업 및 ESS 전시회가 동시 개최됐다.

→ 2022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 aving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